이주환·황보승희·전봉민·정동만 본선 진출
서·동구 곽규택·안병길, 사하갑 김소정·김척수 결선 여론조사
하태경·이헌승 경선 승리…미래통합당 부산 9곳 경선 마무리

미래통합당 4·15 총선 부산 9개 선거구 후보 경선에서 현역 국회의원과 시의원 출신 후보들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9개 선거구 중 7곳에서 승부가 났지만 서·동구와 사하갑에서는 3자 간 승부를 가리지 못해 결선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

17일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해운대갑 3자 경선에서 재선인 하태경 의원이 54.7%를 얻어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31.2%)과 조전혁 전 의원(14.1%)을 꺾었다.

부산진을에서도 재선인 이헌승 의원이 45.9%를 받아 황규필 전 자유한국당 농림해양수산위 전문위원(32.1%·당직자 가산점 5% 포함)과 이성권 전 의원(27%)을 누르고 본선에 진출했다.

부산시의원 출신도 모두 승리했다.

하태경·이헌승 경선 승리…미래통합당 부산 9곳 경선 마무리

연제에서 시의원 출신인 이주환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53.2%)이 김희정 전 의원(51.8·여성 가산점 5% 포함)과 초접전 속에서 승리해 4년 전 경선 패배를 갚았다.

중·영도에서도 김형오 전 공천관리위원장과 가까운 황보승희 전 부산시의원(67.4%·여성 가산점 7% 포함)이 강성운 전 김무성 의원 정책특보(39.6%)와 경쟁에서 여유 있게 이겼다.

수영에서는 전봉민 전 부산시의회 부의장(51%)이 권성주 전 새로운보수당 대변인(37.1%), 이종훈 전 부산MBC 보도국장(19.9%)을 제치고 1위로 본선에 진출한다.

기장도 정동만 전 부산시의원(48.9%)이 정승윤 부산대 교수(36.6%), 김세현 전 한국건설경영협회 부회장(15.5%)을 꺾었다.

동래에는 김희곤 전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60.7%)이 서지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실 행정관(56.3%·정치신인 및 여성 가산점 10% 포함)을 눌렀다.

서·동구에서는 곽규택 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이 결선을 하고 사하갑에서는 김소정 전 자유한국당 사하갑 당협위원장, 김척수 20대 총선 사하갑 국회의원 후보가 결선에서 승부를 가려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