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액사업 기재부 동의 길어지는 중"…17일 처리는 공감대
코로나19 추경 국회 심사 지연…간사협의 정회 후 지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심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여야는 애초 이날 3당 간사간 협의와 예산소위 의결을 마무리한 뒤 2월 임시국회 마지막인 다음날 예결위 전체회의와 본회의를 잇달아 열어 추경안을 처리할 방침이었지만, 이날 일정이 지연되면서 전망이 불투명해 졌다.

추경 심사를 위한 3당 간사간 협의체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3시 10분께까지 회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정회 후 4시 30분부터 다시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으나 6시 현재까지 회의는 열리지 않고 있다.

예결위 민생당 간사인 김광수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증액 사업의 경우 기획재정부의 동의가 필요한데, 이 부분과 관련한 협의가 길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코로나19 추경은 긴급하고 민생과 직접 연관된 사안이어서 17일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해야한다는 데는 모두가 동의하는 상황"이라며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합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정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로서는 (간사간 협의로 심사를 마치도록) 최대한 합의해보려고 한다"며 "원내대표 연석회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간사간 협의가 여의치 않을 경우 각 당 원내대표 연석회의로 논의가 옮겨갈 가능성도 제기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