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울산시는 52시간제 한시적 유예 건의 폐기하라"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울산시는 자동차업계 등 주 52시간 근무 한시적 유예 발의를 폐기하라"고 16일 밝혔다.

울산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울산시가 발의한 '한시적 유예'는 주 52시간 제도 무력화를 위한 꼼수로밖에 볼 수 없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들어진 노동자와 경영 문제 핵심 해결 방안이 유예 조치라는데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코로나19를 핑계로 개별 노동자 동의 없이 사업주 마음대로 노동시간을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어 노동자 건강권을 해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자동차산업을 보더라도 소비 위축으로 재고가 쌓이는 상황에서 잘 팔리는 모델 생산을 위해 자동차산업 전체에 주 52시간 유예를 확대하는 것은 조선, 석유화학, 반도체 등 다른 산업에서도 유예 요구가 잇따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울산시는 이달 12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주 52시간제 한시적 유예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위기에 처한 울산지역 자동차 부품 협력업체를 비롯한 중소기업 경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서다.

시는 17개 시도지사 공동명의로 정부에 건의해 적극적인 협력을 끌어내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