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슈 될 양산대전 두려워했다"
"지난 두 달간 음모와 공작 난무"
"통합당 공천 못 받으면 대구는 험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대표가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4·15 총선 대구 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오후 자신의 경남 양산을 선거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으로 당선된 뒤 당으로 바로 돌아갈 것이다. 돌아가 협잡 공천을 한 사람을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을 상징하는 핑크색 폴라티와 바람막이를 입고 참석했다. 다만 홍 전 대표의 복장에는 미래통합당 로고가 새겨져 있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오늘로 저는 양산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고 예비후보에서 사퇴한다"면서 "고향 땅을 풍패지향(風沛之鄕)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으나 당 공관위의 험지 출마 요청을 받고 전직 당 대표의 입장에서 당의 요청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경북(PK) 지역 험지인 양산을을 수용한 뒤 PK 40석 수비대장을 자임했다"면서 "양산 대전에서 상대방을 꺾고 이런 바람으로 경남지역의 압승을 이끌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공천은 기망에 의한 막천, 상대를 이롭게 하는 이적 공천"이라며 "공관위는 추가 공모를 통해 출마 의지도 없었던 후보를 끼워 넣고 여론조사를 발표하고 저를 제외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가장 이길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를 경선에서 고의적으로 배제했다"면서 "우리 당의 승리보다 상대방의 승리를 바라는 이적 공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서울 종로대전은 후보들이 다 밋밋한 사람들이라 선거 과정에서 핫 이슈가 안 나올 것"이라며 "양산대전을 하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나 저는 다이내믹하게 선거를 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면 뉴스는 종로대전 보다 양산대전이 한 달 이상 가장 핫하게 떠올랐을 것"이라며 "황교안 대표 측은 그걸 겁냈다"면서 "그렇기에 양산대전을 어떤 식으로든 만들어주지 않으려고 지난 두 달 동안 그렇게 음모와 공작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산을 떠나면 앞으로 어느 지역에 출마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홍 전 대표는 "대구로 간다. 12개 지역구가 정서가 똑같다. 그래서 대구 12개 지역 중에서 정치적 부담이 없고, 얼굴이 부딪치지 않는 곳을 선택할 것"이라며 "대구 우리 당 현역 의원이 있는 지역은 제가 출마하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이어 "양산 무소속 출마도 검토하고 데이터도 검토했다"면서 "3자가 출마하면 승산이 반반이다. 그래서 자칫하다가는 김두관 의원 당선을 시킬 수밖에 없겠다는 판단이 들어 양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탈당과 관련해서는 "후보등록 전에 할 것"이라며 "아직 탈당하기에는 300만 당원들이 눈에 밟힌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