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진료체계 재구축 부심…"자택 대기 환자 병원·시설 신속 이송"
'경증환자 치료' 생활치료센터 점검…문경 마스크 생산업체도 방문
정총리, TK서 1주째 코로나19 진두지휘…"필요한 조치는 적시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일주일째 대구에 상주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범정부 대응 지휘를 이어갔다.

정 총리는 이날부터 열리는 대정부질문에 참석하는 대신 대구에 머무르며 병상 부족으로 환자들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사례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새로운 진료체계를 구축하는 데 부심했다.

정 총리는 우선 정부가 전날 확진환자 진료체계를 '전원 입원' 원칙에서 '중등도 이상 환자 입원치료·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격리치료' 원칙으로 개편한만큼 새 진료체계를 신속히 구축해 적시에 환자들을 치료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역시 오전에는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뒤 곧바로 현장으로 향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각 부처와 지자체에 "확진자들이 각자의 건강 상태에 적합한 의료기관이나 센터로 신속히 배정되고 이송될 수 있도록 전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정총리, TK서 1주째 코로나19 진두지휘…"필요한 조치는 적시에"

정 총리는 회의 후 이날 운영에 들어간 경증환자 격리치료 시설인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대구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을 방문, 환자이송을 포함한 시설 운영 상황을 두루 살펴봤다.

정 총리는 이곳에서 "가정에서 대기중인 확진자들이 신속하게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으로 이송돼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확진을 받은 많은 시민들이 입원치료를 받지 못하고 대기하고 있어 참으로 마음이 아팠지만 어제 대책을 마련해 오늘부터 모실 수 있게 되어 그나마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정부 관계자와 의료진을 격려하면서 "생활치료센터 준비를 위해 교육부 등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협력하고, 의료진들도 자원봉사를 비롯해 전폭적인 지원을 해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여러분들의 건강에 이상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하게 잘 관리하고, 자부심을 갖고 잘 도와달라"는 당부도 건넸다.

정 총리는 앞으로 공공기관 뿐 아니라 민간 협조를 얻어 각 지역에 있는 공공·숙박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최대한 확보해 경증환자들을 최대한 빠르게 이송, 치료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정총리, TK서 1주째 코로나19 진두지휘…"필요한 조치는 적시에"

정 총리는 이후 대구시청으로 복귀,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진료체계 재구축과 생활치료센터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어 경북 문경의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체를 찾아 공적 유통 방침에도 불구하고 품귀 현상을 보이는 마스크 생산 현황 을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확진환자 수가 4천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아 정 총리의 대구 상주도 덩달아 장기화 될 조짐이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 상황이 안정세로 접어들 때까지는 당분간 대구에 계속 머무르며 전면적인 전국 확산만큼은 막아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 총리는 3일 열리는 국무회의에도 대구에서 화상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오는 4일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제출 논의를 위한 임시 국무회의 역시 대구에서 주재할 가능성이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총리가 정부의 추경안 국회 제출에 따라 국회 시정연설을 하게 될 경우에도 연설만 하고 곧바로 대구로 돌아가 다시 현장을 지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