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용 자원 총동원해 사태 진정' 지시 후 후속대책 현장 점검
의료 현장서 범정부 대응 지원하는 군·공공의료 인력 격려
간호사관학교 현직 대통령 방문은 처음…신임 소위들, 임관 후 대구로 투입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오후 국군대전병원과 국군간호사관학교를 방문해 군 시설 등을 활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청와대와 정부가 국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상황에서 현장을 방문해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 의지를 밝히고 방역 최일선에 있는 인원을 격려하고자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방문한 국군대전병원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환자 치료 지원을 위해 지난달 20일부터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돼 운영 중이다.

현재 군인 13명, 민간인 21명 등 총 34명의 확진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이재혁 국군대전병원장 등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 체계와 군의 주요 조치사항을 비롯해 군 의료인력을 활용한 범정부 지원계획 등을 보고받고 '드라이브 스루'(무하차 검체 채취소) 운영 상황 등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군 의료진을 만난 자리에서 군이 코로나19 대응에서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는 점과 함께 수천 명의 장병도 휴식을 잊은 채 의료 현장에서 범정부 대응을 지원하는 데 격려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군대전병원 방문을 마친 뒤 국군간호사관학교로 이동해 신임소위 교육 현장을 참관했다.

현직 대통령의 국군간호사관학교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성 7명을 포함해 이달 1일 자로 신임 소위에 임관된 간호장교 75명은 3일 임관식 후 첫 부임지로 대구 코로나19 대응 현장에 투입돼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들은 대구 투입에 앞서 각종 감염병 대응 훈련을 받았다.

청와대는 전원 간호사 국가고시에 합격한 이들이 교육기간 4년간 전국 유명 병원과 보건소, 미군 병원 등에서 1천80시간에 달하는 임상 실습을 이수한 우수 인재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올해 새로 임용되는 공중보건의 750명의 군사교육 시기를 조절해 전국 코로나19 대응 현장에 조기 투입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아울러 오는 11일에 소집되는 군의관 후보생 680여명 중 대구 현장 등에서 이미 활동 중이거나 자원봉사를 희망하는 인원의 군사교육 소집을 한 달 뒤로 연기할 예정이다.

지난달 23일 국가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국군대구병원도 추가로 확진자를 수용하기 위해 현재 운용 중인 98병상을 303개로 늘리는 공사를 진행 중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코로나19 대응에 국가 자산을 총동원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지난달 18일 국무회의에서는 "생각할 수 있는 대책을 책상 위에 모두 꺼내놓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고, 사흘 뒤 내수·소비업계 간담회에서도 "정부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달 25일 대구를 방문한 자리에서는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사태가 조속히 진정되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