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정경두·서훈 긴급화상회의…문 대통령 "보건분야 협력" 언급 이튿날 발사
"발사체 및 합동타격훈련, 군사적 긴장 초래…한반도 긴장완화 노력 도움안돼"
靑, 北 발사체 관련 관계장관회의…"강한 우려, 중단 촉구"

청와대는 2일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과 관련해 이날 오후 1시30분 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주재로 긴급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진행했다.

약 석 달 만에 발사체 도발을 재개한 북한의 의도를 분석하고 현 상황을 파악해 대책을 세우기 위한 긴급 회의다.

특히 일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3·1절 기념사 축사에서 "북한과 보건분야 공동협력을 바란다"고 언급한 바로 다음 날 북한이 발사를 재개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한층 엄중한 상황분석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靑, 北 발사체 관련 관계장관회의…"강한 우려, 중단 촉구"

이날 회의는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화상으로 진행됐으며, 정 실장 외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회의 종료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며 2월28일에 이어 합동타격훈련을 실시한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북한이 지난해 11월 말 이후 3개월 만에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재개하고, 특히 원산 일대에서의 합동 타격 훈련을 계속해 군사적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취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참석자들은 북한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관계 장관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은 오늘 오후 원산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작년 11월 28일 이후 95일 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