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창설 51주년 축사
김연철 "남북 협력사업, 실현 가능하며 남북 모두에 도움 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 지역 개별관광,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남북 철도 연결은 현 상황에서 실현 가능하고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협력 사업"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통일부 창설 51주년을 맞아 발표한 축사에서 "남북관계 진전은 한반도 평화정착의 변함없는 필요조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월 신년사와 신년회견을 통해 철도·도로 연결사업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비롯한 남북협력사업을 강조하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김 장관은 "남북관계의 소강 국면이 길어지는 가운데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까지 더해져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쉽지만은 않다"면서도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의 폭을 넓혀 나가기 위한 노력을 멈추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는 분단 75주년이자 6·25전쟁이 발발한 지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그동안의 불완전한 평화가 아닌 확고하고 지속가능한 평화로 나아갈 중요한 분기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인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며 "남과 북이 마음을 합치고 힘을 모으면 더 공고한 평화, 더 큰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김 장관은 통일부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코로나19와 관련해 개인위생과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