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 축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과 관련해 남북 보건협력 필요성을 거론한 데 대해 "여건이 성숙하는 대로 협력을 추진할 수 있도록 준비해 나가겠다"고 2일 밝혔다.

정부 "남북 보건협력, 여건 성숙하는 대로 추진 준비"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관련 발언은 "코로나19와 같은 비전통 안보위협의 상황에서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및 가까운 동남아 국가와 초국경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제101주년 3·1절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과 보건 분야의 공동협력을 바란다"며 "사람과 가축의 감염병 확산에 남북이 함께 대응하고 접경 지역의 재해재난과 한반도의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처할 때 우리 겨레의 삶이 보다 안전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 대변인은 다만 "현재까지 북한의 지원요청이나 남북 협력 관련 구체적인 논의는 없다"며 대북지원을 위한 구체적인 요건을 갖춘 민간단체 등도 아직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