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구리시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점포 임대료를 할인해 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2일 구리시에 따르면 전통시장에서 24개 점포를 소유한 건물주는 3개월간 자영업자에게 임대료를 30% 낮춰 주기로 했다.

구리 경제인연합회 한 회원도 임대료를 3개월간 57% 인하,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했다.

공영도매시장인 구리농수산물시장도 내부 협의를 거쳐 상인들의 임대료 감면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리시는 인창동 유통 종합시장 축산 가공동에 입주한 23개 업체에 3개월간 임대료를 절반만 받기로 했다.

안승남 시장은 "힘든 시기마다 고통을 분담해 어려움을 잘 헤쳐나갔다"며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하고자 임대료 인하 운동에 동참해 준 임대인에게 감사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자영업자에게 임대료를 낮춰주는 임대인에게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세·법인세에서 감면해 주기로 했다.

구리시내 '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코로나19 함께 극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