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에서 합당한 직책을 가진 분들이 입장 정해서 내놔야"
이낙연, '연합정당' 창당론에 "당 시스템으로 입장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개혁·진보 진영 비례대표 후보를 모은 '연합정당' 창당론에 대해 "당 밖의 움직임과 제안이 있었으니 그에 대한 당의 입장은 당 시스템에서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당정협의 후 기자들의 '연합정당' 관련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당의 시스템으로서 당에서 합당한 직책을 가진 분들이 입장을 정해서 내놔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비례정당에 대한) 원론적인 제 입장은 밝힌 바가 있다"며 비판적 입장을 고수한 뒤 "(지금은) 코로나에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권자전국회의 등 시민단체가 '연합정당' 창당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그분들과 제가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다"고 했고, 당에서 '연합정당' 합류설이 나오는 것을 두고는 "금시초문이다.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