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석 예비후보 "후배 가슴에 칼날…합리적인 공천 절차 밟아라"

김양희 미래통합당 청주 흥덕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일 같은 당 정우택(청주 상당·4선) 의원의 흥덕 선거구 출마설과 관련해 "정치 후배의 지역구를 빼앗으려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통합당 김양희, 정우택 흥덕 출마설에 "후배 지역구 빼앗기"(종합)

김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 "(정 의원이) 상당구에서 당내 경쟁자에게 밀리자 정치생명 연장을 위해 예비후보 등록 이틀 만에 지역구를 바꿔 출마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저는 흥덕구 당협위원장 임명 이후 열정적으로 당 재건에 헌신해 튼튼한 조직으로 변화시키고,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대내외적에서 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 의원이 4선 의원, 도지사, 장관, 원내대표 등을 지낸 당의 자산이라면 수도권 험지에서 싸우는 진정성을 보여야지, 묵묵히 당에 헌신한 이웃 지역을 탐하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통합당의 또 다른 흥덕구 예비후보인 이규석 전 충북도당 사무처장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 "정 의원이 열심히 일해 온 정치 후배들의 가슴에 배신의 칼날을 꽂았다"며 정 의원의 흥덕구 출마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흥덕구에 대한 우선 추천지역 논의를 즉각 중단하고, 합리적인 공천 절차를 밟아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의원은 전날 도당위원장 자격으로 청주 지역 총선 예비주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흥덕선거구 출마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이 자리에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험지 출마를 권유했다.

험지는 흥덕구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흥덕은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의 지역구다.

통합당에서는 김양희·이규석 예비후보를 비롯해 김정복 전 흥덕새마을금고 이사장, 신용한 전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