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재난재해 남북 공동대응…한반도 평화·공동번영이 새로운 독립의 완성"
"한일관계, 과거 잊지 않되 과거 머물지 않을 것…역사 거울삼아 미래지향적 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제 101주년 3·1절을 맞아 "북한과 보건분야 공동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열린 기념식 축사에서 "사람과 가축의 감염병 확산에 남북이 함께 대응하고 접경지역의 재해재난과 한반도의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처할 때 우리 겨레의 삶이 보다 안전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으로는 당면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극복하고 밖으로는 '한반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이뤄 흔들리지 않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그것이 진정한 독립이며, 새로운 독립의 완성"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은 2년 전, '9·19 군사합의'라는 역사적인 성과를 일궈냈다.

그 합의를 준수하며 다양한 분야의 협력으로 넓혀 나갈 때 한반도의 평화도 굳건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3·1독립선언서'에서도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통합의 정신'을 강조하고 있다"며 "동아시아 평화와 인도주의를 향한 노력은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의 정신"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세계는 재해와 재난, 기후변화와 감염병 확산, 국제테러와 사이버 범죄같은 비전통적 안보위협 요인들이 더 많아지고 있다.

한 국가의 능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들"이라며 "우리는 이번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통해초국경적인 협력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절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물론 인접한 중국과 일본, 가까운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해야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서도 "일본은 언제나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안중근 의사는 일본의 침략행위에 무력으로 맞섰지만, 일본에 대한 적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함께 동양평화를 이루자는 것이 본뜻임을 분명히 밝혔다"며 "3·1 독립운동의 정신도 같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를 직시할 수 있어야 상처를 극복할 수 있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며 "과거를 잊지 않되, 우리는 과거에 머물지 않을 것이다.

일본 또한 그런 자세를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원칙을 지키되,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도 동시에 구축한다는 기존의 '투트랙' 전략을 거듭 강조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역사를 거울삼아 함께 손잡는 것이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의 길"이라며 "함께 위기를 이겨내고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