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역 민원센터가 문을 연 지 10년 만에 운영을 종료한다.

경기도 수원역민원센터 16일 운영 종료

경기도는 수원역 민원센터가 시·군 사무인 증명서 발급 중심으로 운영됨에 따라 주민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관련 사무는 해당 시에서 추진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해 이달 16일 센터 운영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2010년 7월 수원역 2층(AK플라자)에 문을 연 민원센터는 일반 민원 상담, 증명서 발급, 금융복지, 일자리 상담, 법률상담 등의 업무를 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처리한 민원 14만여건 중 증명서(등초본, 인감 등) 발급 민원이 80%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도는 증명서 발급 사무를 해당 시에 이양하고 광역 민원서비스에 집중하기로 하고 지난해부터 수원시와 수원역 민원센터 폐지 협의를 진행했고, 지난 1월 폐지에 합의했다.

도는 시군에서 종결된 반복 민원의 해결방안을 중재·조정하는 반복 민원 대응팀을 신설하는 등 광역 민원서비스에 집중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