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019년 사업대상 1천944필지 정비에 이어 올해 1천393필지 계획
경남도, 시·군간 겹치거나 벌어진 이중경계 2022년까지 정리

경남도는 시·군 간 지적도상 행정구역 이중경계를 정비해 1천944필지에 대해 지적공부 정리를 마쳤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시행되는 연차사업이다.

총사업비 6억6천800만원을 투입해 섬 지역인 거제와 남해를 제외한 16개 시·군 28개 구간의 행정구역 경계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도는 겹치거나 벌어지는 이중경계 지역에 대해 항공·위성사진 등을 토대로 자료조사를 하고, 지적현황측량 또는 드론(UAV) 관측 자료를 활용해 가장 합리적인 경계를 도출해 시·군 간 협의를 거쳐 행정구역 경계를 정비했다.

이번에 지적공부 정리를 끝낸 지역은 2018년 사업 대상인 산청-함양-거창-합천 간 경계 1천184필지와 지난해 사업 대상인 진주-밀양-의령-함안-창녕-산청-하동-함양-합천 간 경계 760필지다.

당초 전체 공부정리 대상은 2천180필지였으나 행정구역 경계 결정이 어려운 37필지를 정비에서 제외했다.

경계가 과다하게 중첩되거나 벌어진 지역 199필지는 정비에서 보류했다.

올해는 창원 의창, 김해, 밀양, 양산, 의령, 함안, 창녕, 합천 등 8개 시·군의 9개 구간 1천393필지를 정비할 계획이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사업이 끝난 지역은 공간정보의 기본 데이터인 지적도가 정비돼 지적측량이 가능해지므로 각종 행정구역 경계분쟁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또한 통신기지국, 태양광발전사업 등 개발 사업이 쉬워져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