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바키아 총선 출구조사…"부패척결 공약 야당 승리"

슬로바키아에서 29일(현지시간) 진행된 총선에서 야당 '오라노'(OLaNO)가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영 TASR 통신이 보도했다.

여론 조사 기관 '메디안 SK'가 공영 방송 RTVS와 함께한 출구 조사 결과, 중도 우파 성향의 오라노는 25.3%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좌파 포퓰리스트 정당인 여당 '사회민주당'은 13.9%를 얻는 데 그쳤다.

이어 원외 정당인 '진보적인 슬로바키아'와 극우 정당인 '국민의당'이 각각 8.8%를 득표했다.

이밖에 '우리는 가족' 당이 7.5%, '자유와 연대' 당이 6.4%, '가족을 위하여' 당은 5.6%, '기독민주당'이 5%의 지지율을 얻었다.

선거는 모두 24개 정당에 대해 진행됐으나, 오라노 등 8개 당만 원내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TASR은 전망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부패 척결을 공약으로 내건 오라노의 승리가 일찌감치 점쳐졌다.

정치권의 부패를 취재하던 잔 쿠치악 기자가 2년 전 피살된 이후 처음 치러진 총선이었기 때문이다.

쿠치악 기자는 슬로바키아 정치권과 이탈리아 마피아의 유착 관계를 취재하던 중 2018년 2월 수도 브라티슬라바 근교 자신의 집에서 약혼자와 함께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슬로바키아는 발칵 뒤집어졌다.

특히 정치인들과 사법부, 심지어 경찰까지 뇌물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살해 사건에 대한 분노는 대규모 부패 척결 시위로 이어졌다.

이 여파로 집권당인 사회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해 지난해 3월 치러진 대선에서 진보 정당 소속 주자나 차푸토바가 여당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당선된 바 있다.

당초 투표는 오후 9시까지 예정됐으나 투표소 두 곳에서 사망자가 한 명씩 발생하면서 1시간 연장됐고, 일부 투표소의 경우 오후 11시까지 투표가 진행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