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1호 인재'로 영입한 최혜영(41) 강동대 교수가 기초생활비 4억원을 부정수급했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26일 오후 최 교수와 남편 정모씨를 사기 및 기초생활보장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 측 강용석 변호사는 최 교수와 정씨가 2011년 결혼하고도 수년간 혼인신고를 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같은 집에 동거하면서 주소를 다르게 등록하는 방식으로 7년간 4억원을 가로채고 부정하게 급여나 복지혜택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점은 인정했지만 “생계 문제와 불안감 때문이지 기초생활비를 받아내려고 한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 남편이 직업을 얻은 2017년부터는 기초생활비를 받지 않았다고 최 교수 측은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