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한국 내 대구·경북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겠다는 방침을 사전에 알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26일 "일본측으로부터 입국제한 조치를 발표 예정이라는 사실을 사전에 외교 경로를 통해 통보받은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일측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노력과 한국 국민과 여행객들에 대한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일측의 신중한 대응을 요청했다"고 첨언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일본 입국 신청 2주 이내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 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일본은 오늘 아베 신조 총리가 본부장을 맡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방침을 공식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