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은 못막고 자국민 봉쇄 운운"…대구 의원들도 비판 성명
마스크 공급 통제 강화도 주장…"국외 반출 전면 금지해야"
통합당, 당정청 'TK 봉쇄정책' 표현 논란에 "주민 모독" 반발(종합)

미래통합당은 25일 여권의 고위 당정청 협의회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대구·경북(TK)에 대한 최대한의 봉쇄조치 시행'이라는 표현이 쓰인 데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당정청 협의회에 참여한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지역적 봉쇄가 아닌 코로나19의 전파·확산의 최대한 차단'이라고 해명했지만, TK를 텃밭으로 둔 통합당은 이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중국인 입국 금지 문제와 연결 짓기도 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대구 봉쇄'라는 단어를 꺼낸 것이 우한 봉쇄처럼 대구시를 차단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대구 코로나'란 표현으로 대구 시민에게 큰 상처를 준 것도 모자라 '대구 봉쇄'라는 말까지 쓴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대구·경북 시민과 도민의 자존심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용어 사용은 삼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중국 '봉쇄'는 못하면서 국민들에게 '봉쇄' 들먹이며 대못질하는 못된 정권"이라며 "출입 자체의 금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서둘러 해명했지만 이미 대구·경북민의 가슴은 무너진 다음"이라고 했다.

전 대변인은 "우한 코로나에 제대로 대책 마련도 못하는 당정청이 이제는 일말의 조심성과 배려심도 없는 절망적 형국"이라며 "이미 들불 같은 분노가 정권을 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당정청 'TK 봉쇄정책' 표현 논란에 "주민 모독" 반발(종합)

또한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마치 대구·경북 주민들이 우한 코로나를 옮기는 것처럼 봉쇄를 운운하며 대구·경북에 대한 혐오감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를 제안해도 중국 눈치를 보면서 꿈쩍도 안 하던 문재인 정권이 대구·경북이 발병지라도 되는 것처럼 봉쇄하겠다는 것은 국민은 물론 지역 주민들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구 의원들은 '통합당 대구 국회의원 일동'이란 명의로 별도 성명을 내고 "바이러스의 발상지인 중국에 대해서는 아픔을 함께하고 도와야 한다면서, 대구·경북을 봉쇄하겠다니 도대체 어느 나라 정부이냐"고 했다.

이들은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대구와 경북이 수차례 요구한 행정·재정 지원요청을 신속히 이행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서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

발병지역인 중국에 14일 이내로 방문한 외국인은 국내 입국을 거절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 정도면 미국 질병예방관리센터가 도입한 가이드라인 수준이라 큰 무리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통합당은 마스크 공급 통제를 강화해 국민이 쉽게 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에서 마스크 수출량을 생산량의 10%로 제한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마스크 긴급 수급조정 추가 조치안'을 의결했다.

추경호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특히 대구는 마스크를 못 구해 난리"라면서 "세금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

마스크도 공급 못하는 정부, 이것은 정부도 아니다.

마스크를 달라"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은 개인 논평에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중국 자매도시에 보내기 위해 마스크를 잔뜩 사재기를 해놨다고 한다.

강원도에서만 지자체장이 사재기한 물량이 30만장"이라며 "정부는 마스크 국외반출을 전면 금지하기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