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에 국민 큰 걱정…관련법 허용하는 최대한 조치 취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국민 모두가 대구·경북을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셔야 할 때"라면서 "정부도 부족함 없게 지원대책을 세워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에서 "대구·경북이 겪는 고통은 코로나뿐만이 아니다"라며 "경제적 위축, 사회적 고립감, 대구·경북 시도민의 마음에 생긴 상처 등 헤아리기 어려운 많은 고통과 상처를 겪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신천지 신도의 생명과 안전, 그리고 그분들과 관련해 감염병이 확산될 가능성에 대해 국민은 큰 걱정을 하고 있다"면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관련법이 허용하는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천지 관계자들의 안전이 다른 종교활동의 정상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정부, 대구·경북에 부족함없이 지원대책 세워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