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양천구에서 생활기술 실증·상용화
스마트보도·불법주차억제…1년 맞은 서울 스마트시티 특구사업

서울시는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생활 현장에 적용하고 관련 기업들이 기술을 실증·상용화할 수 있게 하는 '스마트시티 특구'로 성동·양천구를 지정한 뒤 1년여만에 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성동구는 교통·안전 분야 사업으로 보행량이 많아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14개 횡단보도에 다양한 신기술 센서가 집약된 '스마트 횡단보도'를 구축하는 사업을 벌였다.

성동구청과 무학여고 앞에 스마트 횡단보도를 설치하기 전인 2019년 9월 1∼15일과 후인 2019년 10월 16∼31일의 차량정지선 위반 건수를 비교하면 2만4천건에서 7천건으로 대폭 줄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양천구는 비장애인이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하려고 하면 음성안내로 불법주차임을 알리는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지킴이' 서비스를 시험 중이다.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80면에서 올해 1월 14∼30일 시험한 결과 주차를 시도한 3천628대의 차량 중 28%인 1천16건이 출차했고, 이는 모두 비장애인 차량이었다.

이 밖에 양천구에서는 독거 노인 고독사 방지를 위한 '스마트 플러그'와 스스로 고장 유무를 관리하는 '맞춤형 스마트 보안등'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성동구에서는 자동차 도장업소의 대기오염방지시설 가동 여부를 사물인터넷(IoT) 센서로 감지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원격관리' 사업이 진행 중이다.

또 올해 안으로 성동구에서 '스마트 스쿨존 서비스', 양천구에서 '가로등 활용 전기충전 서비스' 사업이 각각 시작된다.

서울시 스마티시티 사업에는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시비 30억원과 구비 6억원이 투입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