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뮌헨에서 3자 회담을 갖는 (맨왼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 사진=연합뉴스

독일 뮌헨에서 3자 회담을 갖는 (맨왼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뮌헨안보회의 기간 중인 15일(현지시간) 열리는 한·미·일 외교장관회담과 한·일 양자회담에 연이어 참석한다. 강 장관은 연쇄 회담에서 일본 측의 수출규제 문제의 조속한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에선 우리 측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유예는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는 것을 조건으로 한 잠정적 조치라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본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해결할 것을 요구해오며 양측 입장이 평행선을 달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까지 참석하는 3자 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대북정책을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