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생활폐기물 사들여 재자원화…자원부족·제재 속 '고육지책'

북한이 자력갱생으로 경제제재 국면을 '정면돌파'하겠다고 천명한 가운데 폐기물 재자원화(재활용)을 위한 전국적인 수매사업을 강조해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4일 '관심하고 해결해야 할 중요한 문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재자원화가 경제발전의 동력으로 되게 하는 데서 수매사업은 중요한 문제의 하나"라며 폐기물 수매사업의 개선을 촉구했다.

폐기물 수매사업은 나라에서 공장이나 일반 가정으로부터 폐기물을 사들인 뒤 이를 다시 이용할 수 있도록 가공·처리하는 사업을 의미한다.

신문은 아직 일부 지역에서 수매사업 개선을 '사활적 문제'로 다루지 않고 있다며 "수매사업 규정을 전반적으로 검토해보고 불합리한 점들은 하루 빨리 바로잡아 인민들이 유휴자재를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아들이는데 재미를 붙이도록 하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재자원화와 일군(일꾼)들의 역할' 제목의 기사에서는 경제 분야 간부들에게 "재자원화사업 체계를 정연하게 세우고 이 사업을 통일적으로 작전하고 지휘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수매사업은 여기저기 널려져 있는 자그마한 폐기물, 폐설물까지 모조리 회수, 선별, 이용하여 나라의 재부를 늘이는 사업인 것만큼 전체 인민이 동원돼야 할 필수적인 사업"이라며 전 주민의 참여 독려를 강조하기도 했다.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수매 방식도 다각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별도 기사에서는 한 공장에서 지지부진하던 파지 회수 사업을 개선하기 위해 '수매품 교환소'를 만든 사례가 소개됐다.

신문은 "주민들이 수집해온 파지의 양과 질에 따라 위생종이(화장지)나 학습장 같은 해당한 종이제품을 바꿔주는 교환소는 즉시에 은(효과)을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기본 교환가격이 저렴할 수밖에 없는 폐기물을 아예 '새 제품'으로 물물교환해주는 방식으로 생필품이 절실한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한 셈이다.

북한이 폐기물의 재활용 확대를 위한 수매사업을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것은 자력갱생으로 경제난을 '정면돌파'하겠다는 방침의 일환이다.

한국에서도 재활용의 중요성은 익히 널리 알려져 있지만, 북한의 경우 이 사업이 제대로 자리만 잡는다면 싼값에 각종 자재를 확보할 수 있는 근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각종 폐기물을 "무진장한 원료 원천"이라고 표현하는 대목에서도 그 중요성을 짐작케 한다.

동시에 북한이 각별한 관심을 쏟고 있는 환경보호 정책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신문도 "공장에서 공업 폐설물과 도시 오물을 재자원화함으로써 환경보호에도 적극 이바지하게 되었으니 이 얼마나 좋은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일각에서는 자원이 부족한 데다 대북제재 장기화로 수입조차 쉽지 않은 상황에서 나름의 '고육지책'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북한, 자력갱생 천명 속 '폐기물 수매' 확대…"모조리 재활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