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당헌 부칙에 '대표 퇴진' 넣는 것은 후진적 정치"
손학규 "호남신당,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의 호남 신당 창당 움직임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젊은 세대들은 호남 신당과는 통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지금 호남 신당으로 통합해 '도로 호남당'이 됐을 때 바른미래당 당원들이 총선 승리를 기약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호남 신당 통합추진회의에서 '손학규·정동영 지도부 퇴진'을 신당 당헌 부칙에 넣는 방안에 대해 "우리나라 정치가 얼마나 후진적이면 대표를 그만두겠다는 것을 당헌 부칙에 넣는가.

정치의 격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최종 목표인 미래세대와의 통합이 이뤄지면 제가 당 대표를 내려놓고 미래세대에 주도권을 넘기겠다"며 "2월이면 그 작업이 끝날 것 같아서 2월 말까지 그만두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3당의 합당 과정을 지켜보면 호남 정당 부활이라는 비판 여론이 확산되면서 구태정치 회귀로 비치는 점이 우려된다"며 "세대교체를 이번 총선의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는 저로서는 (합당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손 대표는 "어제 미래통합당으로 당명을 확정한 보수통합 정당은 총선까지 황교안 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도로 새누리당'이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