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북한에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14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IFRC는 전날 하비에르 카스텔라노스 아시아태평양지부장 명의로 VOA에 보낸 서면답변을 통해 "인도적 근거에서 유엔 제재 면제 승인 조치가 필요하다"며 "현재 북한에 대한 인도적 개입을 할 다른 방법이 없어 우리가 당장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카스텔라노스 지부장은 북한에 있는 IFRC 사무소로 돈을 송금하는 것에 대한 제재 면제를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앞서 지난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 관계자는 VOA에 "대북제재위는 신종코로나 예방 또는 치료와 관련된 면제에 대한 모든 요청을 가능한 한 신속하게 고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