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경제계 간담회서 "어깨 무겁다…코로나19 사태 신속하게 극복할 것"
"협력사에 실질적 지원…전통시장·소상공인 보탬 될 방안 챙기겠다"
청와대에 '中진출 주재원에 대통령 격려메시지'·'저녁회식 활성화' 제안
이재용 "2년 전 투자 약속 꼭 지키겠다…고용창출 직접 챙길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이다.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한 데 대한 답변으로 읽힌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원 신규 투자 및 4만명 직접 채용'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라며 "어깨가 무겁다.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글로벌 제조업의 핵심이며, 미국과 함께 가장 큰 시장"이라며 "IT산업의 경우 여러 면에서 준비한 것으로 극복하려 해도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면서 "(삼성전자보다) 협력사의 어려움이 더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또한 문 대통령의 전날 남대문시장 방문을 TV를 통해 봤다고 언급하면서 "기업도 기업이지만 전통시장, 소상공인, 꽃가게 등이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삼성이 보탬이 될 방안을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이켜보면 경제가 위기 아닌 적이 없지만 위기마다 견뎌왔다"면서 "최선을 다해 경제 활력을 되살리고 국민에 희망을 줄 방법을 찾는 데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간담회가 끝난 뒤 청와대에 두 가지 제안을 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이 부회장은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 주재원과 그 가족들에게 문 대통령께서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아울러 "내수 진작 차원에서 점심을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저녁 회식도 활성화했으면 하는데, 주 52시간에 저촉될지의 우려를 해결해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