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O 평양부대표 인용해 VOA 보도…"이메일 계정 해킹당해 오보 전달된 것"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평양사무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북한 당국의 주장에 불신을 드러냈다는 미국의소리(VOA) 방송 보도와 관련, FAO 측이 즉각 '오보'라며 정정했다.

VOA는 한국시간으로 13일 오전 비르 만달 FAO 평양사무소 부대표와 주고받은 질의와 응답의 결과라면서 그가 "북한 당국은 FAO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없다고 밝혔지만, 우리는 그 같은 주장에 의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FAO는 보도 당일 오후 아시아태평양 지부 명의로 연합뉴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내 FAO의 이메일 계정이 해킹을 당했고, VOA 한국지사에 오보를 전달하는 데 사용됐다"고 밝혔다.

이어 "해킹 상황은 어제 거의 즉각적으로 파악됐으며, 해당 계정은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VOA는 앞선 보도에서 만달 부대표가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자 유무와 북한 당국과 유엔기구 간 방역사업 협력 등에 관한 질문에 이런 의혹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다만 의혹을 뒷받침할만한 근거는 제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VOA는 국제기구들이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로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만달 부대표를 다시 한번 인용했다.

보도에 따르면 만달 부대표는 이와 관련, 최근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지부 소속 직원 한 명이 지난달 중국을 거쳐 태국을 방문했는데, 아직 태국 방콕지부에 머물면서 북한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FAO는 해당 보도 전반에 대해 '이메일 계정 해킹의 결과로 잘못된 정보가 담겼다'고 거듭 확인했지만, 세부적인 내용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Eng cc) '평양 사수' 나선 북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설 사실일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