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축산업에 2천500억원 쓴다…64개 사업 추진

경기도가 올해 '사람과 환경 중심의 행복·스마트 축산' 구현을 목표로 모두 2천500억원을 투입한다.

경기도는 5개 분야 64개 사업 내용을 담은 '2020년도 경기도 축산시책 추진계획'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5개 분야는 지속가능한 축산기반 조성, 축산업 경쟁력 강화, 자연 친화적 축산환경 조성, 사료 생산 및 품질관리, 가축 개량과 말산업 육성 등이다.

축산기반 조성을 위해서는 축사 현대화 사업, 스마트 축사 확대, 에코팜랜드 조성 등 4개 사업에 802억원을 투자한다.

축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경기 한우 명품화, 축종별 맞춤형 육성, 가축재해보험 가입 지원 등 555억원을 들여 14개 사업을 벌인다.

자연 친화적 축산환경 조성 분야에는 해충·악취 저감, 가축 행복농장 인증과 지원 등 7개 사업에 381억원이 책정됐다.

사료 생산과 품질관리에는 조사료 생산 지원, 유휴지 풀 사료 생산 등 549억원을 들여 10개 사업을 추진한다.

가축 개량과 말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213억원을 들여 씨수소 생산, 공익적 승마 지원, 승용마 생산 지원 등 29개 사업을 벌인다.

경기도는 택지 개발과 인구 증가에 따라 도농복합지역에서 악취 민원이 늘어나는 것과 관련해 악취 저감시설 지원, 축사 이미지 개선 등에 중점을 둬 시행하고 가축 행복농장 인증 확대를 통해 공장식 축산업을 지양, 가축에게 쾌적한 환경과 소비자에게 안전한 축산물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사람과 환경을 우선시하고 미래지향적 축산업으로 변화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축산농가와 시·군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