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동화책에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 돼 있어"
민중당 "안철수 주황색 가로채…안측 '우린 오렌지색' 면담거절"

민중당은 12일 "국민당(가칭)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은 '주황색 가로채기'를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주황색은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 중인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당색을) 결정하고 선포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먼저 대화로 설득해보려고 했다.

어제 이상규 상임대표가 안 위원장에게 관련한 문제로 면담을 제의했다"며 "하지만 안 위원장 측은 '민중당은 주황색이지만 우리는 오렌지색이다.

그런 일로 대표 면담은 불필요하다'며 거절해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린이들이 보는 동화책에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고 돼 있다"며 "이걸 다르다고 주장하는 안 위원장께 초등학교 미술 수업부터 다시 듣고 오라고 해야 하나 난감하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 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며 "소수정당이 가꿔놓은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앗아가버리다니 대기업 갑질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비판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김종훈 의원)을 보유한 진보정당이다.

민중당 "안철수 주황색 가로채…안측 '우린 오렌지색' 면담거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