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김부겸·김영춘 "신종코로나 위한 추경 검토해야"

더불어민주당의 PK(부산·경남)와 TK(대구·경남) 대표 주자인 김두관·김부겸·김영춘 의원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민생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영남 삼각편대' 세 의원은 이날 공동 성명서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 당내 특별위원회 설치, 긴급 당정 협의 개최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지역경제 심각성이 중앙정부와 관료 사회가 느끼는 것과 크게 다르다"며 "인사를 드리고 명함을 건네도 '지금 사람들이 다 죽게 생겼는데 선거가 다 무슨 소용이냐'는 차가운 답이 돌아온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당에 '코로나 바이러스 민생대책특위'를 설치할 것을 제안한다"며 "지금 당은 당장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대책을 내놔야 한다.

민생은 선거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호소했다.

또 "특위 설치에 이어 범정부적 민생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당정 협의를 열어야 한다"며 "추경도 검토해야 한다.

메르스 사태 당시 정부는 11조 6천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