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로 음식·숙박·관광 업계 어려움 겪어"
"장관들이 소비 진작에 앞장서야"
"마스크 매매 위법 행위에 엄중 조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음식·숙박·관광 등 관련 업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장관들은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가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적극 알려드리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장관들은 직원들과 함께 재래시장도 가고, 인근 식당과 동네 가게에도 들러 소비 진작에 적극 앞장서 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며 "저도 오늘 점심은 동네 식당에서 식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 안건으로 상정되는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안을 언급하며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해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이 조치가 시행되면 4월 말까지 마스크와 손소독제 생산·판매업체들은 생산량과 재고량 등을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며 "관계부처는 일선 현장에서 혼란이 없도록 적극 홍보해 달라"고 말했다.

경기도 이천 주민들에게는 감사를 표했다. 오는 12일 3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하는 우한 교민들은 이천에 위치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정 총리는 "외교부는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교민들이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지원하라"며 "이천 지역 주민들께서 국가적 어려움을 이해하고 협조해준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또한 강원도 화천의 광역 울타리 밖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멧돼지가 포획된 것에 대해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국내외 상황이 매우 어렵다"며 "정부 차원에서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고 있지만, 법 개정을 통해 뒷받침되어야 할 사안들도 많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법과 금융소비자보호법, 대외무역법, 경찰법, 국가정보원법 등도 함께 거론하며 "국회가 국가 경제와 국민들을 생각해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