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 연합뉴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 연합뉴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자유한국당과의 신설 합당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유 의원은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폭주를 막기 위해 보수를 합치라는 국민의 명령에 따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단순히 합치는 것만으론 보수가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면서 "국민의 뜻에 따르겠지만 개혁보수의 진심을 남기기 위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당 지도부에 대해 "'보수 재건 3원칙'을 말했을 때 약속드렸던 대로 공천권, 지분, 당직에 대한 요구를 일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무급으로 일해 온 중앙당·시도당의 젊은 당직자들의 고용 승계를 당부했다.

유 의원은 "부족함을 돌아보고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에 대한 오래된 질문을 다시 생각해보며 숨을 고르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