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韓 의료구호물품 전달에 사의 표명
한중외교장관 통화…강경화 "한국인 귀국 등 안전확보 협력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8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현지 체류 한국인 귀국 지원 등 안전 확보를 위해 중국 측이 계속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후 9시부터 30분간 왕 부장과 통화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 내 한국인 보호, 중국 측에 대한 필요한 지원, 양국 정상·고위급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이번 사태가 조속하고 원만하게 수습되길 기대하면서 그 과정에서 한국 정부도 필요한 물자 지원 등 협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30∼31일로 예상되는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 교민 수송용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임을 이날 앞선 브리핑에서 밝혔다.

왕 부장은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음을 소개하고 중국 내 한국인 보호를 위한 협력을 포함해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 지원 의사에도 고마움을 표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올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하고,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하면서 관련 준비를 위한 각 급의 소통과 협의를 가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양국은 올해 상반기 중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을 조율 중이다.

또 한국이 올해 호스트를 맡은 한·중·일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게 되면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방한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