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9~11일 '평창평화포럼'서 논의…남북 당국에도 제안 계획"
반기문 기조연설…노벨상 수상자·IOC 부위원장 등 1천명 참석
최문순 "남북철도·고성평화도시, 유엔 공식의제화 추진"(종합)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내달 초 열리는 '2020 평창평화포럼'에서 '남북철도 연결', '고성 유엔평화도시 건설'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이를 유엔 무대에서 의제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 지사는 2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020 평창평화포럼 설명회'를 열고 "이번 포럼에서는 아주 구체적인 평화정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선 '남북철도 연결'과 관련, 세계적 투자자인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철도 전문가들이 이번 포럼에 참석한다며 사업비용, 투자금 회수방안 등이 "아주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성 유엔평화도시 건설' 방안에 대해서도 "(남북한에 걸쳐있는) 고성을 유엔평화시티로 만들어보자는 것이 현재 유엔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국제법적 타당성 등이 진지하게 논의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2024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한국전쟁 70주년을 계기로 한 종전협정, 평화협정 추진 방안' 등도 이번 포럼의 주요 의제다.

최 지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에 대해 남북 공동 개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구닐라 린드버그 IOC 집행위원과 이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문순 "남북철도·고성평화도시, 유엔 공식의제화 추진"(종합)

최 지사는 특히 유엔 산하 기구인 제네바 인스티튜트 관계자들과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 등도 이번 포럼에 참석한다는 점을 부각하며 포럼의 주요 내용을 남북 당국에 제안하고 유엔에서 의제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년 전 '한반도의 봄'을 이끌었던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유산'을 계승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2020 평창평화포럼'을 내달 9∼11일 평창 알펜시아에서 개최한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호세 라모스 호르타 전 동티모르 대통령, 그로할렘 브룬틀란 전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등 전·현직 국가지도자,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6자 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통일부 장관을 지낸 이재정 경기교육감,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등 국내외 인사 1천여 명이 참석한다.

최 지사가 이날 소개한 각종 남북 협력방안들은 포럼 둘째 날인 10일 '동해선 철도와 유라시아 철도 연결', '원산·갈마, 금강산의 남북공동 관광 개발',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 등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집중적으로 논의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