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석방 서둘러 이뤄지길"
이완구, 총선 불출마·정치일선 퇴진 선언…"세대교체 기여"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28일 4·15 총선 불출마 및 정치 일선 퇴진을 선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를 지낸 이 전 총리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는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충원의 기회를 활짝 열어주는 데 미력이나마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권을 떠나면서 감히 부연하자면 정치권과 정당은 힘없고 홀대받는 사회적 약자와 일상적 삶에 급급한 민초들을 위한 세심한 배려와 피부에 와 닿는 정책을 적극 챙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그동안 세종과 충남 천안갑, 홍성·예산 등을 언급하며 총선 출마를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 때마다 되풀이되는 정치적 혼란 탓에 국민은 힘들어하고 민생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며 "이념과 진영, 지역에 사로잡힌 구태정치를 버리고, 새로운 시대를 여는 변화와 개혁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보수통합에 대해서는 "자유보수 진영의 와해와 분열은 대한민국의 희망과 미래를 어둡게 하는 국가적 손실"이라며 "소소한 이기심과 수구적 기득권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함께 손잡고 다시 뛰어야 한다.

모쪼록 자유우파가 대통합을 통해 '분구필합'의 진면목을 보여주길 염원한다"고 밝혔다.

충청권의 대표적 친박(친박근혜)계인 이 전 총리는 "3년여 동안 고통 속에서 지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이 서둘러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15, 16,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3선 국회의원으로 충남지사,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원내대표, 국무총리 등을 거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