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보수통합 합류의사…"힘 보태겠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보수통합 합류 요청에 대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의 합류 요청에 대한 입장문'을 내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이같은 혁신과 통합노력이 과거 정당으로 회귀가 아니라 미래 가치를 담고 희망을 얘기할 수 있는 통합신당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는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바람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중도·보수 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청을 찾아 원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보수통합 신당 참여를 결정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박 위원장에 따르면 혁통위는 이달 말까지 잠정적으로 모든 정당과 세력, 개인을 통합하고 다음 달 중순쯤에는 보수통합 신당 추진위나 준비위를 발족해 총선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