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서관에 조국 측근과 정의당 인사 발탁
한국당 "문 정권 인사의 적나라한 주소"
"정의당에도 마음의 빚 있었나"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20 청와대사진기자단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재인대통령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20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최측근과 4+1협의체에 협조했던 정의당 출신 인사를 청와대 비서관에 임명한 것에 자유한국당이 비판 논평을 냈다.

황규환 한국당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조국'과 '정의당'에 은혜 갚은 보은(報恩)인사"라며 "문(文)정권 인사실패의 적나라한 현 주소"라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 조국 전 장관의 최측근인 김미경 변호사를 임명했다. 기후환경비서관에는 김제남 전 정의당 의원을 임명했다"면서 "국민이 부여한 엄중한 인사권으로 검찰에게 사사로운 보복의 칼을 휘두르더니, 이번에는 인사권을 보은(報恩)의 수단으로 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부대변인은 "대통령이 그토록 놓아주지 못하는 '조국'과 날치기의 조력자를 자청한 '정의당'이 보은의 대상이었다"면서 "김미경 변호사는 조국 전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부터 지근거리에서 보좌했고, 조국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서는 사표를 던질 만큼 충성심도 남달랐던 측근 중에 측근이다. 게다가 당시 조국에 대한 가족‧친인척 의혹을 방어한 담당자에게 각종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균형인사비서관 자리가 가당키나 한가. 균형인사는 기대할 수 없고, 조국 수사는 방해받을 것"이라고 했다.

황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날치기하는데 힘을 보태준 2등 공신 정의당에도 마음의 빚이 있었나 보다"면서 "김제남 전 의원은 '정의당'출신으로 신분세탁을 했다지만, 엄연히 대한민국의 가치를 부정해 해산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를 지냈던 인사다. 아무리 대한민국의 가치를 부정하는 정당에 몸담고 있었어도, 대통령과 여당 말을 잘 듣기만 하면 한마디 사과 없이 청와대 비서관이 되는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부대변인은 "전문성보다는 사사로운 감정을 앞세운 인사. 국민눈치가 아닌 대통령 눈치 보는 인사. 국민모두가 아닌 내 편만을 위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