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메르스 대응 실패 반면교사로"
민주 "우한폐렴 초강력 대응 필요…당정, 보건에 만전"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정부와 함께 확산 방지대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한 폐렴에 대한 초강력 대응이 필요하다"며 "비상한 자세로 방역을 철저히 하고, 국민이 안심하는 설 명절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내 확진자는 다행히 검역 단계에서 신속히 조치됐지만, 태국·일본 등 인접국가로 확산 조짐을 보여 우리나라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춘절, 우리의 설 명절 대이동을 앞두고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위기상황에서 강력한 대응 능력을 보여줬다.

강원도 산불과 돼지열병에서 보여준 성공적 위기관리 능력이 다시 빛을 발할 때"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증상 전파력이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당정은 부실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는 마음으로 보건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부의장은 "2015년 박근혜 정부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대응 실패를 반면교사삼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