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반등징후 뚜렷"…검찰 간부 '상갓집 추태'에 "본인 자숙해야"
"청해부대 작전지역 확대 시 비준 시비 벗어날 수 있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1일 "3주택 이상 소유하거나 투기·조정 대상지역에서 2주택 이상 소유하는 것은 국민의 상식, 눈높이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이런 분들을 점차 1가구 1주택으로 유도할 수 있는 정책 제도를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 및 원내대책회의에서 3주택 이상 소유자 등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등 세율 인상 방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 가능한 얘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새해 여러 경제지표를 보면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과 고용이 바닥을 친 징후가 뚜렷하다.

반등 징후가 보인다"면서 "대한민국 경제가 반등이냐, 침체냐 하는 중대한 갈림길에 섰는데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많은 게 달라진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기회를 놓치면 다시 침체의 긴 터널로 들어갈 수 있다"며 "국민의 삶을 바꾸는 민생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전날 "비정상 괴물 선거법의 민의 왜곡, 표심 강탈을 그저 지켜볼 수 없다"면서 '미래한국당' 창당 이유를 밝힌 것에 대해 "황 대표는 극단의 오기 정치를 멈춰라"라면서 "위성정당으로 미래를 지킨다는 것은 국민 모독이자 눈속임"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대검찰청 양석조 선임연구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를 놓고 직속 상관인 심재철 신임 반부패강력부장에게 공개 항의한 일에 대해 "사법기관 종사자로서 정제된 표현이었는가에 대해 명백히 비판할 지점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를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상갓집 추태"라고 질타하는 등 양 선임연구관 징계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본인 스스로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서는 "파병보다는 아덴만에서 활동하는 청해부대의 활동 범위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대처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어 "작전지역 '변경'보다 '확대'로 해석하면 (국회) 비준 문제 시비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 문석균 씨의 경기 의정부갑 공천 여부를 둘러싼 논란에 "저희 안에서 진행된 논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인영 "3주택자 종부세인상, 검토가능한 얘기…1주택으로 유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