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안 세력 적극적 참여 요청"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박형준 위원장은 2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원 지사가) 대한민국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고), 희망을 줄 수 있는 대안 세력을 만드는데 중심적으로, 적극적으로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제주도청 지사 집무실을 찾아 원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혁신이라는 게 새로운 사람이 새로운 메시지를 가지고 국민에게 접근하는 것이다.

원 지사의 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원 지사가 미래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추켜세웠다.

박 위원장은 이번 총선을 통해 보수 정당이 새로운 계기, 혁신을 만들어야 한다는 국민의 염려와 걱정이 있다고도 말했다.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개혁 성향의 소장파 모임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으로 불렸던 원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다가 현재 무소속이다.

원 지사는 박 위원장의 요청에 즉답을 피한 채 비공개 면담에 들어갔다.

비공개 면담이 끝나면 박 위원장이 회견을 통해 면담 내용 중 공개가 가능한 부분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