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농단 폭로' 이탄희, 민주당 입당
"파렴치한 일들이 '평범'해져" 독설
진중권, 이탄희 저격 /사진=채널A 제공, 연합뉴스

진중권, 이탄희 저격 /사진=채널A 제공,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10호 인재로 영입된 이탄희 전 판사를 향한 독설을 퍼부었다.

진 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판사가 민주당에 입당했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판사가 정권의 애완견 노릇하다가, 국회의원 되는 게 '평범한 정의'란다. 문재인 정권 들어와서 이런 파렴치한 일들이 정말 '평범'해지고 있다"며 "더 역겨운 것은 이런 짓을 하면서 이를 '정의'라 부른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래 '영입'이란 게 뭔가 긍정적 가치를 상징하는 인물 데려다 깜짝 쇼를 하는 것인데 공익제보를 의원 자리랑 엿 바꿔 먹는 분을 인재라고 영입했다"라며 "지금 민주당 사람들 윤리의식이 어떤 상태인지 미뤄 짐작할 수 있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또 "이런 분이야말로 출세주의와 기회주의라는 당의 이념과 가치를 제대로 보여주는 카드인지도 모르겠다"며 "조국 일가가 아예 도덕성의 표준이 돼버렸으니 그쪽 기준으로는 이런 분도 성인으로 보이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이 전 판사는 지난 2017년 2월 '법관 블랙리스트' 존재 등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폭로한 인물이다. 이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구속 사태로도 이어졌고, 양 전 대법원장이 구속되자 그는 사직서를 제출하고 법원을 나왔다.

이후 현 정부 법무부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돼 활동하던 그는 이날 민주당의 10번째 영입 인사가 됐다. 이 전 판사는 입당식에서 "지난 1년간 재야에서 사법개혁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지만, 한계를 느꼈다"며 "지금으로서는 제도권에 다시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