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오영 민간 경남도체육회장 취임…"함께 즐기는 경남체육"

경남도체육회는 16일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김오영(65) 초대 민간 경남도체육회장 취임식을 열었다.

취임식에는 전임 체육회장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해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체육원로, 체육회 임직원, 시·군체육회와 회원종목단체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해 신임 회장 취임을 축하했다.

지방자치단체장·의원의 체육단체장 겸직 금지를 골자로 한 국민체육진흥법 일부 개정안 시행에 따라 지난해 12월 20일 치러진 초대 민간 경남도체육회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 회장은 "경남체육인들과 통 큰 화합으로 모두가 함께 즐기는 경남체육을 위해 소임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민선 회장의 경남도체육회는 경남도정의 체육 관련 정책 등을 공유하면서 상호 보완적 역할을 확대해 가야 할 것이다"며 "경남체육인들과 함께 모두가 즐기는 경남체육 완성도를 높여가기 위해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레슬링 선수 출신인 김 회장은 경남체고 코치 등 지도자 생활을 거쳐 경남도체육회 상임부회장, 경남도의회 의장, 경남생활체육회와 경남장애인체육회 부회장 등을 지냈다.

김 회장은 2023년 정기총회일 전날까지 경남도체육회를 이끌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