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지역 2주택 이상 보유자 '매각 서약서'…'불이행 시 징계' 내용 포함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4·15 총선에 출마할 후보를 공모한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공관위는 후보 공모 뒤 1월 30일∼2월 5일 서류 심사, 2월 7∼10일 면접 등의 일정으로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공모 시 후보자가 투기지역 등 일부 지역에 2가구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경우 향후 2년 내 매각하겠다는 '매각 서약서'를 제출받기로 했다.

서약서에는 매각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돼 징계를 받는다는 내용도 포함하기로 했다.

공모 시 제출하는 대표 경력 기재란은 '25자 이내'로 한정하고, 6개월 이상 재직한 경력만 사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2개 경력까지 기재가 가능하다.

이때 제출한 경력은 공관위 심사 과정에서 각 예비후보에 대한 '경쟁력 조사'를 시행할 때도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관위는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에 현역 의원 평가 결과를 이관해달라고 요청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현역 평가 결과가 봉인상태로 있다.

당헌·당규에 의해 공관위는 평가 결과를 이관하도록 요청하기로 결정했다"며 "평가 대상은 130명 중 불출마자 등을 제외한 112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문이 오가는 절차, 비밀번호를 넣는 과정 등을 거쳐 다음 주 초쯤 공관위에 평가 결과가 이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평가 하위 20% 발표 여부에 대해선) 어떻게 할 것인지 오늘 논의를 안 했다"며 "(평가위로부터) 결과가 온 뒤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당규상 본인에게는 (결과를) 전달할 수밖에 없다"며 "결과 통보 뒤 48시간 내 이의를 신청하는 제도가 있기 때문에 본인에게 반드시 알려지게 돼 있다"고 했다.

앞서 평가위는 현역 의원들의 의정·지역활동에 대한 중간평가(45%)와 최종평가(55%)를 진행했다.

이들 결과를 합산해 하위 20% 의원들에 대해선 경선 점수의 20%를 감산한다.

공관위의 다음 회의는 오는 21일 열린다.

민주, 20∼28일 총선후보 공모…내주 '하위20%' 발표여부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