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바이오 분야 R&D 연 4조원 이상 확대"
"1천억 글로벌 바이오헬스펀드 조성방안 1분기 마련"
바이오 유니콘 간 홍남기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걷어내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바이오산업의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라며 규제를 걷어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에 있는 바이오 의약품 개발업체 '에이프로젠'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에이프로젠은 지난달 국내 11번째 유니콘 기업이자 바이오 분야 첫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됐다.

정부는 올해 바이오산업 등 10개 산업을 선정해 사실상 제로베이스에서 규제 혁파를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또 "작년 2조5천억원 규모였던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2025년까지 연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바이오산업 R&D 혁신전략'을 조만간 별도로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바이오 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1천억원 규모 글로벌 바이오헬스펀드 조성 방안을 1분기 중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오 유니콘 간 홍남기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걷어내겠다"

이밖에 '데이터 3법'(개인정보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국회 통과에 따라 의료데이터 활용이 본격화되도록 가명 처리 절차, 보안 조치 등을 포함한 가이드라인을 조속히 마련하고 5대 보건의료 데이터센터 구축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취임 후 다섯 번째로 바이오기업을 찾은 이유에 대해 "우리 경제에서 갖는 중요성, 가능성, 시급성 때문"이라며 "바이오산업 분야는 우리 경제의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중요한 산업으로, 막대한 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이 예상되는 잠재력이 큰 미래 먹거리 분야"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에이프로젠 생산라인과 신약개발연구소를 둘러본 뒤 AI(인공지능)를 활용한 바이오신약 개발 사례 발표를 듣고 업계 건의사항을 들었다.

홍 부총리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바이오 분야 R&D와 관련해 주로 신물질을 찾아내는 '리서치'에 많은 자금이 모여있는 것 같다"며 "그 이후에 실험·평가·품질테스트 등에 해당하는 '개발' 쪽에도 정부가 좀 더 역점을 두고 지원해달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또 "AI 신약개발 지원센터 예산 지원을 늘려달라는 건의, 바이오 쪽에 역량 있는 인재 찾기가 어렵다며 바이오 인재 양성을 집중적으로 해 달라는 의견이 있었다"며 "바이오 산업 TF에서 집중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태펀드에서 바이오벤처기업을 지원할 때 코스닥 상장이 될 만한 회사를 중심으로 하는데, 코스닥 상장이 멀리 있다해도 임상실험을 진행하기 위해 자금이 필요한 벤처기업 등도 있으니 관심을 가져달라는 건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 부총리 외에 방기선 기재부 차관보, 한훈 기재부 정책조정국장, 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중소기업벤처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담당 국장, 업계에서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 김재섭 에이프로젠 대표, 송형근 다이노나 대표, 이제원 TSD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바이오 유니콘 간 홍남기 "가장 큰 걸림돌이 규제…걷어내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