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에 예비창업자 체험점포 '꿈이룸' 문 열어

창업 이론교육을 받은 예비창업자들이 실제 점포 운영을 통해 사업모델을 검증해보는 체험점포가 인천에 문을 열었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16일 인천시 부평구 갈산동 부평테크시티 1층에서 신사업창업사관학교 체험점포 '꿈이룸' 개소식을 개최했다.

꿈이룸은 전용면적 170㎡ 규모로 10개 개별 점포와 회의실, 다용도실 등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예비창업자 19명이 앞으로 4개월간 점포 운영을 체험하면서 전문 멘토의 도움을 받아 창업 초기 어려움을 해결한다.

이들은 지난해 하반기 인천에 문을 연 신사업창업사관학교에서 창업 이론교육을 받았다.

정부가 전국 8곳에 운영 중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아이템을 중심으로 준비된 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관학교 졸업생에게는 1억원 한도 내에서 창업자금을 융자하고 우수 졸업생에게는 매장 모델링, 시제품 제작, 브랜드 개발 자금 등을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성식 인천중기청장은 "예비창업자들이 충실한 이론·체험교육을 통해 창업 성공의 꿈을 이루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강조했다.

인천 부평에 예비창업자 체험점포 '꿈이룸' 문 열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