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부동산 논란' 관련 소명을 요청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검증위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4일 예비후보 심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김 전 대변인의 부동산 관련 소명자료가 제출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이에 따라 적격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이 언론에 관련 논란에 대해 설명했지만 검증위는 입장을 직접 듣지 못했다"며 "실제 (언론에 말한) 그런 것들이 이뤄졌는지 확인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검증위는 오는 20일 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에 대한 심사를 이어 진행한 뒤 예비후보 적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19일 전북 군산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인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 건물을 매각하고 차익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여 검증위, 김의겸에 부동산 논란 소명요청…20일 적격여부 결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