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8일 종합상황실 24시간 운영…소방안전 점검

서울시는 20∼28일 안전·교통·나눔·편의·물가 5대 민생 분야를 중심으로 설날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23∼28일에는 시청 1층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며 연휴 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우선 시민 안전을 위해 119기동단속팀이 목욕탕·숙박업소 등 다중이용시설을 무작위로 점검하고, 가스시설 1천655곳과 쪽방 및 전통시장의 소방 안전도 살핀다.

응급 환자에 대비해 당직·응급의료기관 1천712곳, 약국 2천651곳이 문을 연다.

교통 분야에서는 귀경객이 몰리는 25∼26일 지하철과 버스의 막차 시간이 새벽 2시까지 연장되고, 고속·시외버스는 23∼27일 평시보다 19% 늘려 운행한다.

25∼26일 서울시립공원묘지 경유 시내버스 4개 노선 운행도 하루 53회 늘어난다.

서울시는 아울러 이달부터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주요 지점을 연결하는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을 운영한다.

녹색순환버스는 매일 오전 6시 30분부터 오후 11시 30분까지 운행되며, 요금은 600원이다.

서울시는 또 기초생활수급(생계·의료급여)가구에 설 명절 위문품비로 가구당 3만원을 지원하고, 시설 입소 노인 1천495명과 시설 거주 장애인에게는 설날위문금품으로 1인당 1만원을 준다.

물가 안정 차원에서는 사과, 배, 배추, 조기 등 9개 설 성수품을 평소보다 10% 추가로 반입한다.

농·축·수산물 16개 품목은 중점관리 대상 품목으로 선정해 관리한다.

교통정보, 전통시장, 문화행사, 응급의료기관 등 서울시 설 연휴 종합 정보는 120다산콜센터(☎02-120),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시 애플리케이션, 120다산콜센터 트위터(twitter.com/120seoulcall)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25∼26일 지하철·버스 새벽 2시까지 연장 운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