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상지 당 30억씩 240억 투입해 내년 완공 목표

경사가 심해 차량이나 사람의 이동이 불편했던 서울 구릉지 약 8곳에 내년까지 경사형 엘리베이터와 모노레일 등 맞춤형 이동수단이 생긴다.

서울시는 올해 구릉지 이동편의 개선사업 대상지 8곳 안팎을 선정해 내년 말까지 경사형 이동수단을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어디에 어떤 이동수단을 설치할지는 주민 공모로 정한다.

구릉지 이동편의 개선사업은 2018년 박원순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한달살이 이후 내놓은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 중 하나다.

서울시는 지난해 강북구 삼양동과 미아동의 저층주택 밀집지를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주민과 인근 학교 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지 외에 대상지 약 8곳을 추가로 선정하기로 하고, 이달 17일부터 3월 6일까지 대상지와 사업 방식에 대한 주민 제안을 공모한다.

같은 자치구 주민 3인 이상 모임, 서울 시내 단체(비영리민간단체,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사업 대상지는 ▲ 저층주택 밀집지 ▲ 장애인·고령자 등 교통약자 거주지 ▲ 먼 길을 우회해 전철역과 버스정거장으로 가야 하는 지역 ▲ 많은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 지역 등이다.

서울시는 사업 대상지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서류 및 현장 실사를 진행, 3월까지 8개 내외의 대상지를 선정한다.

이후 6월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7∼10월 기본·실시설계를 거쳐 연내 공사에 들어가 2021년 12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총 240억원으로, 대상지당 30억원 내외다.

서울시는 사업 결과를 평가해 2022년부터 서울시 전역의 구릉지로 경사형 이동수단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구릉지 거주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이동 편의시설이 꼭 필요한 대상지를 선정하기 위해 주민 공모를 하게 됐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향후 서울시 전역 구릉지에 이동편의시설을 확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구릉지에 경사형 승강기·모노레일…약 8곳 공모로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