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복귀한 15일 "제가 당을 떠난 적은 한번도 없었다"며 "물리적인 거리가 있었을 뿐이지 마음의 거리를 한 번도 둔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인사차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복귀 소회에 대해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제가 무슨 일을 해야 하고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는 당과 상의하며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 종로구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정 주체는 당"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종로로 이사하게 됐다는 것은 사실이고, 그걸 뛰어넘는 문제는 당에서 결정해주셔야 움직일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종로 출마가 윤곽이 잡힐 시기에 대해 묻자 "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4·15 총선에서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서울 종로구 출마 등의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총선 빅매치'가 성사될 전망과 관련해선 "여러번 말씀 드렸다.
더 드릴 말씀은 없다"며 언급을 아꼈다.

이 전 총리는 구체적인 총선 역할에 대해 "현재까진 (당과) 상의한 바 없다"며 "당에서 어떤 역할을 주문할지 그것이 나올 때까진 제가 서두르고 독촉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선대위가 활동을 시작하면 그 일부로서 뭔가 하게 되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그는 당내 의원들과의 소통 계획에 대해선 "지금 그것이 우선순위는 아닐 것"이라면서 "자연스러운 기회가 오겠지만 그것이 시급한 단계는 아니지 않느냐"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