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5일) 부시장직 사퇴
강태웅 "민주당 권유받고 출마"
"정치에 갈증 느껴왔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사진=연합뉴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사진=연합뉴스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지역구는 서울 용산구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강 부시장은 이날 부시장직을 사퇴하고 4·15 총선 출마 준비에 나선다.

강 부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측 권유를 받고 출마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번주 내로 용산구에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을 할 예정이다.

강 부시장은 이날 서울시 직원들에게 보낸 작별 인사 글을 통해 "30여 년간 몸담아온 정든 서울시를 떠나 정치라는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고자 한다"면서 "행정가로 30여 년을 일했으나 행정만으로 충분히 해소되지 않는 갈증을 느꼈다"며 출마 동기를 전했다.

이어 "가슴 한구석에는 시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다양한 삶의 열망에 부응하는 새로운 정치의 목마름이 늘 존재했다"라며 "서울의 심장 '용산'의 숨겨진 가능성을 찾아내는데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쏟아붓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강 부시장은 용산구에서 용산중학교와 용산고등학교를 나왔으며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제33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 생활을 시작한 후 서울시에서 대변인과 기획조정실장 등을 지냈다.

한편 서울 용산구의 현직 국회의원은 17∼20대 내리 4선을 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며, 21대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을 예정이다.

현재 민주당 소속으로는 권혁기 전 춘추관장, 도천수 희망시민연대 이사장, 선종문 변호사, 임채원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미래세대특위 위원장 등이 예비후보로 활동 중이다.

자유한국당 소속으로는 주중대사를 지낸 3선의 권영세 전 의원과 지난 총선에서 진영 장관에게 패배했던 황춘자 전 서울메트로 경영혁신본부장 등이 도전장을 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까지 용산에는 총 14명의 예비후보가 출마를 선언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